Impromptu Inner Portrait


능구렁이라는 단어를 자신을 대변하는 단어로 주셨다.
어떤 상황에서건 능글능글 잘 넘어가신다며. 큭큭
사실 능구렁이라는 단어 자체는 부정적으로 쓰일 때가 많지만,
이 능구렁이의 능글능글함이야 말로 세상사는데 필요한 기술 아닌가 싶다.
세상은 평지가 아니니까, 뿐만 아니라 사람들도 울퉁불퉁하기 마련이니까.


<초선영의 즉석내면 초상화>

'자신을 대변하는 한 단어'를 주시면 그것을 내면을 표현하는 그림과 시로 즉석에서 표현해 드리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. 
2009년부터 지금까지 뉴욕의 작은 바, 안국역 근방 길거리,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 등 다양한 장소에서 다양한 국적의 1000여명의 사람들에게 내면초상화를 그려드렸습니다.

최근에는 홍대 프리마켓과 희망시장에서 진행하고 있습니다. (소액의 작업비를 받고 있습니다.)

매주 주말에 주로 활동하는데요,

정확한 일정은 bbs게시판 공지 & twitter로 띄우니

공지 확인하시고 찾아주시면 됩니다. :D


www.chosunyoung.com




신고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 이전 1 ··· 6 7 8 9 10 11 12 13 14 ··· 81  다음

티스토리 툴바